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

공지사항

무등일보에 전립선비대증에 관해 강양준 원장님 기사가 나왔습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미래의원
댓글 0건 조회 1,963회 작성일 20-04-15 12:20

본문


중년 남성들의 고민 ‘전립선 비대증’
잔뇨·빈뇨·간혈뇨 등 증상도 다양
발기부전 등 성 기능과도 밀접 관계
집중관찰·약물·수술치료 대표적
비수술적 치료 ‘동맥 색전술’ 각광

20200414153531205880.jpg

강양준(광주미래의원 대표원장)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50대 남성의 절반이 호소하고 있다는 질병, 바로 전립선 비대증이다.

앞(前)에 서 있는(立) 분비선(腺)이라는 뜻의 전립선은 남성의 방광 아래, 직장 앞에서 요도를 감싸고 있는 기관이다.

정액의 약 1/3 정도를 차지하는 전립선액을 만드는 곳으로 밤톨 모양의 크기는 20g정도다. 

 이 전립선의 크기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비례적으로 커지게 된다.

보통 40대부터 비대가 시작되며 50대에는 50% 60대에는 60% 80대 이후에서는 80%의 남성에게 조직적으로 전립선 비대증 소견을 보인다.

밤톨 크기의 정상범위에서 달걀(60g), 사과(100g) 이상으로 커지는 경우도 있다. 

전립선 비대증은 전립선 내부를 지나가는 요도를 눌러 배뇨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원인은 노화에 의한 크기변화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환원요소를 만나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로 변하면서 전립선의 크기에 영향을 주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특히 노령인구의 증가와 함께 전립선 비대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보험연합회와 보험관리공단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10년 전에 비해 국내에서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4~6배 증가했다.

이외에도 비만, 유전적 요인, 대사증후군, 인종, 환경, 식생활 등의 인자들이 영향을 준다고 알려졌다. 

증상은 잔뇨감(소변이 남아 있는 느낌)이 대표적이다.

빈뇨(소변을 자주봄), 간혈뇨(소변줄기가 여러번 끊김), 절박뇨 및 절박뇨 요실금(소변을 참을 수 없을 정도로 마렵고 실수를 함),

세뇨(소변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음), 요주저(한참을 기다려야 소변이 나옴), 야간뇨(자다가 자주 소변을 봄)를 호소하는 이들도 많다. 

전립선 비대증에 따라 소변이 오랫동안 방광에 잔류해있으면 비뇨기계 감염이 생기거나 방광 결석 확률이 증가할 수 있다.

소변을 볼 때 과도한 긴장으로 인해 방광이나 전립선의 작은 혈관에서 출혈이 시작될 수 있다. 

전립선 비대증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철저한 생활관리가 필요하다. 

40대 이상의 남성이라면 반드시

▲정기적으로 전립선 건강을 체크해야 한다.

▲장시간 앉아있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고

▲고칼로리 식사 지양

▲적당한 음주

▲규칙적인 운동

▲감기약, 부정맥약물, 정신안정제 등의 복용은 배뇨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의사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

특히 ▲의학적 검증 안된 식품, 약품, 의료기구에 현혹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전립선 비대증은 성 기능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하부 요로증상의 정도가 심한 경우 발기부전의 유병률이 높다고 알려졌다.

대단위 역학조사에서 하부 요로증상은 나이 증가에 이어 두번째로 발기부전을 일으키는 위험인자임이 밝혀졌다.

또다른 연구에서는 50세 이상의 남성 30% 이상에서 하부 요로증상이 있었고, 이 남성의 62%가 발기부전이 있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치료방법은 크게 3가지다.

3~6개월 단위로 검진 후 집중 관찰하면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지 살피는 대기요법과 알파차단제와 5알파환원효소억제제 등을 통한 약물치료, 수술치료 등이다. 

전립선 비대증을 호소하는 환자 상당수에게는 약물치료 요법이 사용된다.

평생 복용해야 하는데다 전립선이 비대해지는 것을 막는데는 한계가 있어 환자의 10%는 수술을 필요로 한다.

전신마취를 통해 입원 치료 기간이 필요한 경요도 전립선 절제술에 비해 전립선 동맥 색전술은 비수술적 치료 방법에 속한다. 

20200414153531356246.jpg

강양준(광주미래의원 대표원장) 

전립선 동맥 색전술은 전립선으로 가는 혈관을 선택적으로 차단해 허혈을 일으켜 전립선내의 세포를 죽게 만들어 크기를

감소시키고 남성호르몬인 프리 테스토스테론(Free testerone)의 양을 감소시킨다.

즉, 전립선으로 가는 영양 공급을 막아 강제적인 다이어트를 시키는 방법인 셈이다. 

수술을 원하지 않는 전립선비대증 환자에게 유용하며 수술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부작용 등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비수술적 치료로 각광받고 있다. 

수술치료 권유받았거나 중등도 혹은 중증의 하부 요로 증상이 있는 경우, 3~6개월 간 약물 치료에도 효과가 별로 없는 경우,

최대 요속이 12㎖ 이하인 경우, 고령이나 심장질환, 폐질환 등으로 전신마취가 어려운 경우, 전립선이 50㎖ 이상으로 큰 경우,

급성 혹은 만성 요정체나 폐색이 있는 경우는 고려해야 볼 만 하다. 

하지만 약물 치료만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거나 전립선 암 또는 신경성 방광, 방광 내 결석 또는 게실,

요도 협착증이 있는 자에게는 적합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 


도움 주신 분=강양준(광주미래의원 대표원장)


정리=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바로가기메뉴

광주미래의원 고객센터 062-681-6000
  • 평일am 9:00 - pm 6:00
  • 토요일am 9:00 - pm 12:30
  • 점심시간pm 12:30 - pm 2:00
하이브리드 인터벤션 클리닉 광주미래의원 자세히보기